레인보 셔벗

레인보 셔벗
Rainbow Sherbet

모임 별, 송승언, 장우철, 한유주, 로럴 슐스트, 김뉘연, 김형진, 윤율리 지음

민구홍 매뉴팩처링에서 제안하는

『레인보 셔벗(Rainbow Sherbet)』의 내용을 한마디로 설명하기란 아주 어렵다는 점을 미리 밝히며 독자에게 얼마간 양해를 구해야 할 것 같다. 또는 이렇게 적을 수도 있겠다. 만일 이 책이 한마디로 설명된다면, ‘레인보 셔벗’은 근본적으로 실패한 것인지도 모른다고.



아카이브 봄과 작업실유령에서 공동 출판한 이 책은 2015년부터 2019년 사이에 생산된 민구홍 매뉴팩처링(Min Guhong Manufacturing)의 몇몇 제품에 관한 사용기, 리뷰, 약간의 부가 정보를 제공한다. 2015년 설립된 민구홍 매뉴팩처링은 자본과 용기 부족으로 설립자가 일하는 다른 근무지에 기생하며 숙주의 부동산과 동산(전용 공간, 컴퓨터, 프린터, 커피 머신 등)을 이용하고 있다. 이 회사의 주 업무는 동업자들과 제품을 제작함으로써 회사 자체, 즉 민구홍 매뉴팩처링을 소개하는 것이기에 이 책은 쉽게 말해 무언가를 소개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러 방식으로 소개하고, 동시에 어떤 대상을 소개하는 여러 방식을 제안한다.



책에 실린 밴드 겸 디자인 스튜디오 ‘모임 별’, 시인 송승언, 전 『GQ KOREA』 피처 에디터이자 사진가인 장우철, 소설가 한유주, 작가 겸 워크룸 편집자 김뉘연, 워크룸 디자이너 김형진, 아카이브 봄 큐레이터 윤율리의 글은 제각각 다른 형식을 띠지만, 결국 오늘날 개인과 기업이 콘텐츠를 생산하고 홍보하는 주된 방식, 즉 어떤 소개로 수렴한다. 이 과정에서 민구홍 매뉴팩처링은 또렷하게 드러나는 대신 오히려 공기처럼 투명해진다.

컨템퍼러리에 관한 실용적인 지침서

민구홍 매뉴팩처링은 2018년 가을 용산구에 위치한 갤러리 ‘아카이브 봄’에서 회사를 소개하는 전시 『레인보 셔벗』(윤율리 기획)을 진행했다. 이 책은 행사 또는 박람회 또는 키노트에 가까울지 모를 동명의 전시를 단행본 형식으로 기록하거나 혹은 그 이상으로 확장하는 수단이기도 하다. 따라서 불가피하게 이 책은 전시를 소개하고, 전시가 소개하려는 것을 소개하고, 전시가 소개하려는 것을 통해 회사를 소개하는 회사를 소개할 수밖에 없는 다소 복잡한 구조를 띠게 됐다.



어떤 독자들에게 이 순환논증은 나쁜 말장난처럼 들릴 수도 있다. 그런데 실은 이런 역설이 오늘날 ‘편집’이라는 용어처럼 우리 도처에 존재한다면? 광고, 컨설팅, 셀프 브랜딩, 투자 자문, 디자인, 현대미술, 블로깅, 유튜브 콘텐츠 기획, 건축 공모, 신흥 종교 전도, 시 창작, 매일 길에서 목격하는 다단계의 현장까지, 지나치게 전문화된 현대의 모든 영역에서 이런 불온한 가설을 상상하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진실한 내용이란 그들이 자리 잡은 전광판, 브로드캐스팅 시스템, 레이아웃, 템플릿, 플랫폼, 보일러플레이트(boilerplate), 전시장, 제도, 인사말이나 머리말 또는 〈head〉와 〈/head〉 사이의 편집적 규율에 있는 것은 아닐까?



누군가 이 고약한 지적 음모에 가담하기로 마음먹는다면, 분명 이 책 『레인보 셔벗』은 값비싼 MBA 과정보다 훨씬 ‘가성비’ 좋은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혹은 적어도 그런 느낌이 들게 해줄 것이다. 컨템퍼러리와 무엇보다 컨템퍼러리라는 비즈니스에 관해.

이 책의 실용적 측면

이 책을 디자인한 슬기와 민은 전시 『레인보 셔벗』의 디자이너였던 강문식이 발견한 한 인물 사진을 표지에 사용했다. 얼굴 크기가 한국인 평균 크기(정수리부터 턱 밑까지 길이인 23.6센티미터)가 되도록 맞춘 뒤 적당히 잘랐으므로 책을 펼쳐 읽다 보면 일종의 가면이 된다. 따라서 소셜 미디어에 셀피를 찍어 올리기에도 요긴하다. 다양한 방식으로. #레인보셔벗




참고로 말씀드리면: 민구홍 매뉴팩처링

2015년 민구홍이 설립한 민구홍 매뉴팩처링은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 워크룸에 기생하는 1인 회사다. 웹을 탐구하며 산업, 비즈니스, 경제, 시를 사랑한다. 회사 자체를 소개하는 데 주력하면서 그 과정에서 생산되는 부산물을 제품으로 출시한다. 회사를 소개하는 데 일조하는 책으로 이 책 『레인보 셔벗』(아카이브 봄·작업실유령, 2019)이 있다. https://minguhongmfg.com



참고로 말씀드리면: 민구홍

중앙대학교에서 문학과 언어학을, 미국 시적 연산 학교(School for Poetic Computation, SFPC)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밍(하지만 좁은 의미의 ‘문학과 언어학’이라고 부르기를 좋아한다.)을 공부했다. 안그라픽스를 거쳐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 워크룸에서 편집자로 일하며 ‘실용 총서’ 등을 기획하는 한편, 민구홍 매뉴팩처링을 운영한다. 지은 책으로 『새로운 질서』(미디어버스, 2019), 옮긴 책으로 『이제껏 배운 그래픽 디자인 규칙은 다 잊어라. 이 책에 실린 것까지.』(작업실유령, 2017)이 있다. https://minguhong.com


발췌



“『레인보 셔벗』은 민구홍 매뉴팩처링에서 회사를 소개하는 데 일조하는 책이다. 이런 식의 소개문 몇 줄이 들어가면 좋겠습니다. 일종의 트롱프뢰유(trompe-l’œil)기도 하지만, 책 속에 따로 머리말이 없으니 이 자리를 활용하면 좋을 듯합니다. 다만, 분량은 160자 정도로 제한해 주세요.” (슬기와 민, 「머리말」, 뒤표지)



“회사를 만들기는 했는데, 이것으로 무엇을 할지 명확하지 않았으므로” (89쪽)



“나는 민구홍 매뉴팩처링에 다음과 같은 의뢰를 하거나 하지 않을 예정이다.” (한유주, 「회사 소개」, 89쪽)



“귀하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73쪽)



“’AA 규격 건전지를 끼우고 천장의 원하는 곳에 부착하시기 바랍니다.’ 이 제품에 관한 짧은 설명이다.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일이 건전지를 끼우는 일이라는 것을, 나는 한 달째 이것에 건전지를 끼우지 않으며 다시금 확신한다. 새 물건이라면 응당 새 건전지가 끼워진 채 출시가 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 (장우철, 「위에서」, 73쪽)



“다가오는 우주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23쪽)



“2019년 2월 현재 환율 기준 평당 27.5원인데, 문재인 정부의 공시지가 현실화 및 부동산 관련 각종 세금 강화 기조, 전 지구적 부동산 침체의 영향으로 가을쯤 거래 절벽 상황을 마주하리란 것이 강남권 부동산 업자들의 예상이다. 먼 미래의 후손(탄생 가능성조차 희박한)을 위해 1954년에 말죽거리 부동산을 매입하던 낭만적 예지자 부류에게 거래를 권한다.” (모임 별, 「달 부동산 소유증」, 23쪽)


“어도비 블랭크(Adobe Blank)에 영감을 받아 타임스 뉴 로만(Times New Roman) 폰트 속 모든 글자를 지운” (75쪽)



“제품 처음 받았을 때 솔직히 감동받았어요. 한 회사가 사명을 정확히 표기하기 위해 만든 지침을 물건으로 제작해 판매한다는 점에서 저는 회사에 대한 신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회사란 바로 ‘민구홍 매뉴팩처링’이라고 띄어쓰기를 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나 ‘민구홍매뉴팩처링’이라고 붙여쓰기하는 것도 허용하는 민구홍 매뉴팩처링이죠. 회사는 회사에 대한 신뢰를 판매하고 소비자는 회사에 대한 신뢰를 구매하여 회사에 대한 신뢰를 갖게 된다니, 너무 착한 소비라고 생각해요. 얻는 것이 그저 회사에 대한 신뢰뿐이더라도 좋을진대 제품까지 덤으로 챙기다니? 이런 게 바로 ‘소확행’ 아닐까요?” (송승언, 「민구홍 매뉴팩처링 표기 지침」, 24~5쪽)



“무작위 서명 생성기가 무작위로 생성한 생성기 자신의 서명인 ‘Random Signature Generator’가 실크스크린으로 인쇄되었습니다.” (86쪽)



“어떤 제품의 사용 가치는 이름이 결정하기도 한다. 이 제품, 그러니까 스케이트보드에 붙은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라는 이름 때문에 나는 이것을 짧은 출장에 가지고 갔다. 내 작은 짐가방에는 들어가지 않았으므로 나는 따로 아이스하키용 장비 가방을 사야 했고, 항공사 카운터에서는 추가 수화물 요금을 지불해야 했다. 나의 출장지는 홍콩이었고, 내게 배정된 호텔 방 창문에서는 해체 중인 건물이 보였다.” (한유주, 「사실 기반 비치 타월」, 86쪽)



“‘(웃음)’이 필요한 곳에는 어디에나” (19쪽)



“현관 옆 화장실 앞에 이 액자를 놓았다. 노상 책들이 탑처럼 쌓 이거나 탑처럼 무너지는 자리다. 거의 한 달째 책은 쌓이고/무너지고, 액자는 그냥 있다. 어느새 눈에 익어 이제는 치우면 난 자리가 휑할 것이다. 나는 이 액자의 ‘펫으로서의 가능성’을 생 각한다.” (장우철, 「(웃음)」, 19쪽)



“마음껏 가져가세요.” (32쪽)



“’이 제품은 배송되지 않습니다.’ 돌. 돌로 된 무엇. 돌로 만든 무엇. 무거움. 「민구홍 매뉴팩처링 명함」은 60×40×12센티미터의 화강석에 강문식이 디자인한 텍스트를 음각한 것으로 무게는 100킬로그램 이상으로 추정된다. 너무 무거워 회사에서도 회수가 불가능해 현재 갤러리 창고에 있다고 한다.” (장우철, 「민구홍 매뉴팩처링 명함」, 33쪽)



“별명은 ‘분홍이’랍니다.” (71쪽)



“(노르웨이 그래피티 아티스트) 돗돗돗. 제일 가능성 없는 가설이다. 내가 아는 한 그는 그래피티에 아무런 관심이 없을 뿐더러 대화 도중 노르웨이를 언급한 적도 없다. 남들이 모르는 궁벽한 정보를 끄집어내 잘난 체하는 타입도 아니다. 하지만 누구라도 타인은 짐작할 수 없는 구석이 있기 마련이니 목록에서 지우진 않겠다.” (김형진, 「푹신」, 72쪽)



차례

주의 깊게 보십시오

제품

레인보 셔벗

자주 하는 질문

주의 깊게 보십시오—천천히 다시

글쓴이

그리고 동업자들




지은이

모임 별. 우연히 만난 친구들의 술모임에서 시작되어,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는 밴드이자 디자인 스튜디오로 활동해왔다. 서현정, 이선주, 조월, 조태상, 허유,
 황소윤으로 구성되어 있다. https://instagram.com/byul.org_seoul



송승언. 시를 비롯해 말이 되는 글과 말이 되지 않는 글을 쓴다. 쓴 책으로 『철과 오크』, 『사랑과 교육』이 있다.



장우철. 오랫동안 『GQ KOREA』의 피처 에디터로 일했고, 지금은 사진과 글을 다루는 작가로 서울과 논산을 오가며 산다.



한유주. 소설가. 『달로』, 『불가능한 동화』 등을 출간했다.



로럴 슐스트(Laurel Schwulst). 그래픽 디자이너, 작가, 개발자, 교육자.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며 동물, 글쓰기, 웹사이트, 이름과 작명 등에 관해 생각한다. https://laurelschwulst.com



김형진. 워크룸 그래픽 디자이너.



김뉘연. 작가, 워크룸 프레스 편집자. 시와 소설을 쓴다. 『말하는 사람』을 썼고, 전시 『비문: 어긋난 말들』을 열었고, 전용완과 함께 「문학적으로 걷기」, 「수사학: 장식과 여담」, 「시는 직선이다」 등으로 문서를 발표했다.



윤율리. 아카이브 봄 디렉터. 글쓰기 전문 회사 ‘윤율리 라이팅 코퍼레이션’을 운영한다. https://yoonjuliwc.web.fc2.com


기획・편집: 윤율리 / 디자인: 슬기와 민 / 표지 사진: 강문식 발견 / 표지 활자: 타임스 블랭크(75쪽)